베트남, 깟깟마을을 걷다

트래블러스 하이
2019-01-28 23:15
조회수 164

하노이, '19.01.06(일) ~ '19.01.17(목)






먹고 살기 바쁘다는 핑계로 잠시 묻어두고 있었지만 벌써 2주라는 시간이 흘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른 생일의 아침을 사파의 뜨는 해와 맞이한 여운은 바로 어제의 일처럼 짙게 남아 아직도 선연하다.



해발고도 1,800미터에 달하는 고원지대인 이곳 사파는 아름다움을 찾아가는 여정이 무의미하다. 나의 시선 닿는 곳 나의 시야 안에 담기는 그대로가 작품이고, 그저 감탄을 자아내게 만든다.



사파에는 '몽족'이라는 소수민족들이 이루고 있는 작은 마을이 있다. '깟깟'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곳은 비록 자본주의의 세파가 어리긴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자신들의 방식을 지키며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모여 살고있다. 그리고 나는 이번 사파 여행에서 이곳을 걸어보기로 하였다.



마을 어귀에 다다르니 우수에 찬 강아지 한마리가 나를 반긴다. 나를 포함한 길을 걷던 여행자 모두가 일시에 걸음을 멈추었다. 무수히 많은 렌즈가 본인을 향하고 있는 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아랑곳 않고 한낮의 망중한을 즐기는 이 녀석의 모습에 저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베트남의 사파는 워낙 오래전부터 찾아오고픈 곳이었다. 그렇기에 깟깟마을에 대해서도 어설픈 귀동냥으로 알게된 것들이 있다. 그 중에서도 '자연과 공존을 택한 사람들의 모습'이라는, 약간은 상투적으로 느껴지는 말이 이들을 수식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데, 이곳의 면면을 들여다보려 노력하지 않아도 그 문장의 의미를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조금 실망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곳에는 입장료가 있다. 7만동, 3,500원 정도 하니 그리 비싸지는 않다. 그들의 삶에 잠시 머무르다 가는 이방인이니 만큼 나는 이를 이들의 공간 속에서 보내는 시간에 대한 거마비 정도로 생각하였다.



마을은 계곡의 능선을 따라 아래로 향하면서 이어진다. 이곳에는 몽족의 전통의상을 차려입고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연인들이 무척 많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라면 즐겁지 않은 곳이 어디 있겠냐마는, 좋은 공간이 함께해서인지 나의 발 닿는 곳마다 함께한 이들의 표정은 유난히 행복해보였다.



아마 동네에서 구해왔을 나무로 엮은 그네 너머로 마을의 모습이 낮게 펼쳐진다. 새로운 건물을 올리는 인부들이 분주하고, 망치 두들기는 소리가 이따금 울려퍼진다.



너무나 당연한 것인데 괜스레 신기했던건 편견일까. 커다란 탁자에 옹기종기 모여 선생님의 말씀에 열중하는 아이들의 모습은 전혀 특별할 것이 없었지만, 왠지 모르게 이채롭다는 생각을 하였다.



가파르게 깎아지른 절벽을 따라 집을 짓고, 개간을 한다. 과연 이곳에서 농사라는 것이 가능할까 싶은 생각이 슬몃 일기도 한다. 하지만 한 여름의 볕 아래에서 쌀알이 영글기만을 기다리며 물을 잔뜩 대고 있었을 계단식 논에는, 추수가 끝난 낫질의 흔적이 역력하다.



우거진 산의 곳곳에서 모인 물줄기는 이곳에서 모여 계곡을 만들고, 낮은 곳을 찾아 흐른다. 스치는 바람이 나뭇잎 사이를 지나는 소리만이 고요한 이곳은 그저 걷는 것 만으로도 휴식이고, 행복이다.



고민할 것이 없으니 재촉할 이유도 없다. 그저 평화롭다.



아침부터 쉬지않고 부산을 떨어댄 탓에 한 숨 제대로 돌릴 틈조차 없었다. 나무 그네 위에 앉아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아무것도 하지 않을 여유가 그 어떤 불안 없이 온전히 여유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면 그만큼 복도 없을텐데, 그런 경험을 가능케 한 이곳의 시간이 참 감사할 뿐이다.



후들거리던 두 다리에 다시 힘이 들어가기 시작한다. 못 다한 걸음을 계속 걸어본다.



본디의 목적을 이뤄내기에는 조금 버거워 보이지만, 세월의 흔적이 짙게 내려앉은 이곳의 물레방아들은 그런 것에는 아랑곳 않는 듯 하다. 쉬지않고 흐르는 물길을 따라 느리지만 꾸준히 커다란 바퀴를 쉴 새 없이 굴려낸다.



조금은 만들어진 것 같은 분위기가 이곳을 감싸고 있지만 그것이 무엇이 중요할까. 어차피 매일 우리의 곁에 함께하는 것 역시 모두 사람이 만들어낸 것 아니겠는가.



이 폭포를 발견했다는 것은 마을의 끝에 다다랐음을 의미한다. 시원하게 흐르는 물줄기 앞에서 잠시 흐르는 땀을 식혀본다. 이미 온 몸은 땀으로 샤워를 한 지 오래이고, 지금은 씻고 싶은 생각이 조금 간절하다.



그렇다고 이곳에 뛰어들 수는 없는 노릇이니, 조심스레 난간 앞에 서서 몸을 담그는 상상으로 아쉬움을 대신한다.



이 다리만 건너면 이제 깟깟마을과도 작별을 할 시간이 온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마냥 시간을 보내고 싶지만, 이른 아침부터 아무것도 먹지 못했기에 요동치는 뱃속에 기별을 전해야 할 것 같다.



이삭이 영글어 고개를 떨구는 가을의 아침에 다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그때까지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아마도 새끼돼지를 본 것이 처음이었다. 갓 세상에 빛을 본 존재 중 귀엽지 않은 것이 어디있겠냐마는, 이 녀석들은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귀엽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