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여행기 #.2 낭만 대잔치, 홍콩 펭차우 섬 여행

2022-07-07
조회수 702

낭만이 넘치는 홍콩 여행 명소, 펭차우섬 탐방기. 



홍콩에 있는 무수히 많은 섬 중에서 아마 센트럴에서 가장 접근성이 좋은 섬이다. 구룡반도와 홍콩섬에서 즐길 것이 더이상 남지 않은 듯하다면 가장 먼저 추천하고 싶은 여행지다.


가기 쉽고 즐기기 좋은 '부속 도서', 오늘의 추천 여행지는 홍콩의 숨겨진 보물 같은 여행 명소, 펭차우섬이다.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 IFC 앞에 있는 센트럴 항구에서 출발하는 배를 타고 갈 수 있다. 'central pier6'라고 구글 지도에 검색하면 된다.


주윤발 형님의 고향인 람마섬보다 가깝고 시간도 적게 걸리기 때문에 뱃삯도 람마섬에 비해 약간이나마 저렴하다. 편도 기준 평일 2,500원, 주말에는 3,500원 수준이다. 워낙에 많은 사람들이 찾는 섬이기 때문에 배도 자주 있다. 혹여나 눈앞에서 배가 떠나갔다고 슬퍼할 필요는 없다. 이내 다음 배가 항구에 접안할테니 말이다.


가장 가까운 곳으로 떠나는 배편이기 때문에 연락선의 속도가 살짝 답답하게 느껴질 수 있다. 그게 싫다면 쾌속선을 이용해 보자. 평일 기준 2천 원만 더 내면 훨씬 빠른 속도로 펭차우에 닿을 수 있다. 타본 적은 없지만 눈과 감에 기반한 지극히 주관적인 데이터에 따르면 일반 유람선에 비해서 30% 남짓 더 빠른 속도를 가졌다.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람마섬과 비슷하게 20분 남짓을 달려서 닿을 수 있는 섬이다.


나는 홍콩의 모든 섬 중에서 펭차우가 가장 좋다. 정말 예쁜 섬이다. 시선 닿는 모든 것이 작품이다. 전세계에서 바쁘기로는 둘째가라면 서러운 도시를 떠나 불과 20분 남짓을 달려왔을 뿐인데 세상 유유자적한 풍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사계절이 모두 아름답지만 봄에 가면 특히 좋은 펭차우다.


이 섬을 좋아하는 사람은 나뿐이 아니다. 홍콩의 정신 나간 월세에 치이고 숨가쁘게 돌아가는 도시의 삶에 지친 사람들이 펭차우를 삶의 터전으로 삼는 경우가 왕왕 있다고 한다. 아침 저녁으로 배를 타고 출퇴근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중심가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이 월세가 저렴한 데다가 도시에는 없는 여유까지 있으니, 이곳에 정착한 사람들의 마음이 너무나 절절하게 이해가 된다.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람마섬 못지 않게 조그마한 섬이다. 마을도 아주 작고, 시내라고 할 만한 것도 딱히 없다.


선착장을 벗어나자마자 만나는 커다란 마트 하나와 학교, 발걸음을 조금 안쪽으로 향하면 만날 수 있는 사진 속 시장이 동네의 사실상 전부다. 재촉하는 이 없고 발 닿는 족족 느긋함과 푸근함 일색이니, 평화로운 펭차우의 면면은 여행자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모자람이 없다.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여행추천, 홍콩여행명소


람마섬과 비슷한 수준으로 조그마한 섬이고 곳곳에 솟은 산도 야트막하다. 시장 골목을 지나 언덕을 따라 오르면 섬을 둘러볼 수 있는 둘레길이 등장한다.


완만하게 이어진 능선을 따라 끝없이 펼쳐진 바다를 벗하며 걸을 수 있다. 파도가 부서지는 소리를 따라 발걸음을 옮기다 보면 세상 한적하고 평화로운 풍경을 연이어 만나게 된다. 아름답다. 마주하는 족족 작품이다.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여행추천, 홍콩여행명소


아마도 펭차우섬의 가장 높은 곳이다. 하지만 100m도 안 되는 높이라서 오르는 것은 전혀 어렵지 않다. 눈앞에 나타나는 완만한 오르막과 계단만 부지런히 따라가면 누구나 쉽게 닿을 수 있는 펭차우섬의 정상이다.


그토록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이지만 정말로 아름다운 풍경이 기다린다. 동네의 민낯을 샅샅이 마주할 수 있는 것은 물론이고 바로 뒤편에 병풍처럼 자리한 란타우섬과 어우러지는 펭차우섬의 고즈넉함도 두 팔 벌려 만끽할 수 있다. 다시 한 번 아름답다. 이렇게나 아름다운 광경은 그 자체로 유용하다.



형이 왜 여기서 나오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모레퍼시픽이 만든 숲도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그 이니스프리가 홍콩의 여러 단체들과 합작해서 숲을 가꾸고 있다.


꽤나 장기간에 걸친 프로젝트다. 내가 가방을 만들기 시작한 2016년에 첫삽을 떴는데 2026년에 마무리 될 예정이다. 주가가 떨어진 게 이거 때문인가. 아는 사람도 별로 없는 이역만리 타향까지 찾아와서 숲 만들다가 돈이 다 떨어졌나. 그래서 주가가 그 모양인 건가. 녹화사업에 힘쓰는 모습이 기특하긴 하지만 자꾸만 한숨이 나온다. 주기적으로 글을 수정하고 있지만 이 문단의 결론은 몇 년째 바뀔 생각을 않는다. 옘병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여행추천, 홍콩여행명소


슬프고 우울한 마음은 아름다운 펭차우의 바다를 보면서 훌훌 털어내자. 옹졸해진 마음 따위 너른 바다에 띄워 나빌래라, 어어 주식 니는 어디 가노 니는 가면 안 되지 어디 가노.


다시 우울해졌다. 내 돈. 내 주식. 일해라 아모레퍼시픽.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여행추천, 홍콩여행명소


어쨌거나 예쁜 섬이다. 왜냐하면 이 섬은 예쁘기 때문이다. 이름 모를 해변가에 닿았다. 작은 배를 끌고 고기를 잡는 노부부를 만났다. 이들은 아마 이곳을 평생의 터전 삼아 고기를 낚고 세월을 낚았을 것이다. 이분들마저도 심해에 가라앉은 아모레퍼시픽의 주가는 낚지 못하겠지만 말이다.


참 정겨운 풍경이다. 이들의 일상은 대부분 사랑스러웠을 테다. 서로 위하는 마음이 없었다면 왜소하기 그지없는 한 척의 돛단배에 몸을 싣고 바다를 향해 노를 저을 수는 없었을 것이다. 아마도 한평생 그러했을 것이다. 바라만 봐도 미소가 번지는 풍경이다.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여행추천, 홍콩여행명소


오후의 볕이 어느 틈에 석양이 되어 간다. 집에 갈 시간이다. 발길을 항구로 옮기던 중에 조그마한 마을을 만났다. 세련된 맛은 없지만 말끔하게 정돈된 마을이다. 흐르는 공기의 감촉이 따뜻하고 포근하다.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여행추천, 홍콩여행명소


아마도 고양이 때문이었다. 어쩐지 동네가 정겹더라니 네놈 때문이구나. 동네 주민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사는가 보다. 몸집이 꽤나 우람하다. 누구랄 것도 없이 모두가 잘해주는지, 이방인 앞에서도 아무런 경계 없이 여유가 만발이다.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여행추천, 홍콩여행명소


이 녀석은 아주 똑똑하다. 홀로 앞장서더니 나와 여자친구를 어디론가 인도했다. 구글 지도를 켜 보니 항구로 향하는 길목이었다. 책임감도 강하고 머리도 좋고, 아주 훌륭한 녀석이다. 혹시 펭차우를 여행하다가 이 녀석을 만나면 웃는 얼굴로 인사를 건네주자. 냐-옹.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여행추천, 홍콩여행명소


동네를 유람하는 사이에 어둠이 슬며시 내려 앉았다. 따뜻한 빛깔의 조명이 거리를 밝히기 시작했다. 너무나 정겹고 사랑스러운 풍경이다.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여행추천, 홍콩여행명소


사랑할 수밖에 없다. 이렇게나 평화로운 일상이 가득한 섬을 어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편의점 의자에 둘러 앉아 수다를 떠는 모습마저도 정겨움이 한가득 묻어난다. 나도 이들 무리의 일부가 되고 싶다. 내려앉는 밤의 온도가 너무나 따뜻한 섬이다.


홍콩여행, 펭차우섬, 홍콩여행지, 홍콩명소, 홍콩여행추천, 홍콩여행명소


놀러오세요. 정말로 좋은데 표현할 방법이 없네. 아무리 생각해도 여기만 한 데가 없는데 표현할 방법이 없네. 그러니깐 직접 발걸음해서 이 섬의 아름다움을 마주해 봅시다. 펭차우섬은 절대로 당신을 실망시키지 않습니다.


펭차우 이야기 (네이버 블로그)





편안한 여행을 원한다면?

해답은 여기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