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고시마 최고의 라멘 맛집, '라멘 코킨타'

2022-12-13
조회수 967

내가 가고시마에서 가장 사랑하는 분식집, 라멘 코킨타


일본여행, 일본소도시여행, 가고시마, 일본가고시마, 가고시마여행, 가고시마여행코스, 큐슈여행, 규슈여행, 큐슈여행코스, 가고시마덴몬칸


가고시마는 인구도 얼마 되지 않는 조그만한 도시지만 생각보다 즐길 것이 많다.


사쿠라지마 화산을 지근거리에 둔, 우리나라에서는 경험하기 힘든 가고시마의 독특한 자연경관은 그 자체로 볼거리가 된다. 화산을 벗하고 있으니 온천도 차고 넘친다. 저렴하기까지 하다. 어딜 가나 500엔도 안 되는 가격으로 원 없이 즐길 수 있다.


곳곳에 즐비한 맛있는 음식은 가고시마 여행의 화룡점정이다. 일본에서 미식으로 유명한 도시가 정확하게 어디인지는 모르지만 지금까지 다녀본 중에서는 가장 맛있는 도시다. 단 한 번도 실패한 적이 없으니, 가고시마 여행을 하는 동안에는 언제나 입이 즐겁다.


일본여행, 일본소도시여행, 가고시마, 일본가고시마, 가고시마여행, 가고시마여행코스, 큐슈여행, 규슈여행, 큐슈여행코스, 가고시마덴몬칸


큰 동네가 아니라서 우리 말마따나 '시내'가 있다. 기차역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시가지가 형성되어 있다.


가장 중심이 되는 곳은 의외로 기차역과 무관한 덴몬칸이다. 지근거리에는 커다란 쇼핑몰과 백화점이 즐비하다. 먹을거리도 많고 즐길거리도 많다. 언제 찾아도 즐거운 가고시마의 언제나 맛있는 거리, 덴몬칸이다.



한겨울의 가고시마 거리를 걷다 보면 이따금 따뜻한 국물 한 모금이 생각난다. 때가 되었다. 싸늘하게 식은 위장에 뜨끈한 담요를 덮어 줄 시간이다.


일본여행, 일본소도시여행, 가고시마, 일본가고시마, 가고시마여행, 가고시마여행코스, 큐슈여행, 규슈여행, 큐슈여행코스, 가고시마맛집, 가고시마라멘, 가고시마라멘맛집, 라멘코킨타


가고시마에서 가장 유명한 라멘집이면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분식집이기도 하다. 타베로그를 기준으로 가고시마에서 여기보다 유명세가 높은 곳은 라멘집은 없다.


동네 사람들의 추천과 인증까지 두 눈으로 직접 확인했으니 믿을 만한 정보다. 라멘 코킨타는 이 동네 사람들이 가장 사랑해 마지 않는 라멘집이다. 덴몬칸 공원 바로 옆에 위치해 있는데, 얼마나 유명하면 구글 지도에 '라멘 코킨타'라고 한글로 검색을 해도 결과가 나온다.


일본여행, 일본소도시여행, 가고시마, 일본가고시마, 가고시마여행, 가고시마여행코스, 큐슈여행, 규슈여행, 큐슈여행코스, 가고시마맛집, 가고시마라멘, 가고시마라멘맛집, 라멘코킨타


무난한 가격의 맛있는 음식이 이 집의 가장 큰 장점이다.


3년 전 가격이니깐 지금은 조금 더 비싸졌을지도 모른다. 그래도 비싸다고 느끼는 일은 없을 것이다. 훌륭한 맛과 무난한 가격이 라멘 코킨타의 사랑 받는 비결이니깐 말이다. 참고로 한글이 병기되어 있다. 여행자를 위한 배려 덕분에 찾을 때마다 기분이 좋아지는 식당이다.



활짝 열린 주방도 아주 마음에 든다. 모든 조리 과정을 적나라하게 공개하는 것만 봐도 얼마나 음식에 자부심이 큰지 알 수 있다.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볼거리가 생겨서 좋기도 하고 적어도 음식을 가지고 장난은 치지 않겠다는 믿음까지 생기니, 고객 입장에서는 여러모로 좋은 일이다.


일본여행, 일본소도시여행, 가고시마, 일본가고시마, 가고시마여행, 가고시마여행코스, 큐슈여행, 규슈여행, 큐슈여행코스, 가고시마맛집, 가고시마라멘, 가고시마라멘맛집, 라멘코킨타


라멘집이긴 하지만 뭘 먹어도 맛있다. 나오는 음식마다 미소를 저절로 부른다.


식사뿐 아니라 주전부리 할 만한 것도 차고 넘치기 때문에 반주 하기에도 아주 좋은 식당이다. 여자친구와 함께 즐기는 술상도 행복하고 혼자서 즐기는 술 한 잔도 흥을 부른다. 두루두루 사랑 받는 밥집이지만 정말 훌륭한 술집이기도 하다.



라멘집 사장님과 이 집의 라멘을 사랑하는 가고시마 시민들에게는 미안한 말이지만 라면은 별로 맛이 없다.


일본 라면 특유의 소금 사태스러운 미친 짠맛이 이곳의 라면에도 고스란히 담겨 있다. 국물을 마시는 건 상상도 못 할 일이고 면을 비우는 것도 쉽지 않다. 첫 방문 때에는 몰라서 시켰다지만 이후로 이 녀석을 시키는 일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솔직히 라면 빼고 다 잘하는 집이다.


볶음밥도 상당히 훌흉하다. 고슬고슬하게 잘 지은 밥을 웍에 열심히 굴려서 탱글한 식감과 매끈한 기름 맛을 잘 조화시켰다. 이런 볶음밥이라면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을 것이다.


오늘 먹고 내일 먹고 모레도 먹고, 한 달 내내 이 녀석만 먹어도 즐거운 식사 시간을 보낼 자신이 있다. 그 정도로 무난하게 맛있는 볶음밥이다.


일본여행, 일본소도시여행, 가고시마, 일본가고시마, 가고시마여행, 가고시마여행코스, 큐슈여행, 규슈여행, 큐슈여행코스, 가고시마맛집, 가고시마라멘, 가고시마라멘맛집, 라멘코킨타


라멘 코킨타의 찐 주인공 등장. 갈 때마다 무조건 시키는 녀석이다. 라멘 코킨타는 사실상 이 녀석을 먹으러 가는 곳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유들유들한 식감에는 씹는 재미가 있다. 적정선을 절묘하게 지킨 간장의 맛과 향은 혓바닥에 닿는 순간 나도 모르게 감탄을 부른다. 정말 맛있다. 혼자서 열 접시도 먹을 수 있을 정도다.



정말로 맛있다. 단 한 번도 빼먹은 적이 없을 정도로 좋아하는 음식이다. 혹시나 라멘 코킨타로 발걸음할 일이 생긴다면 이 녀석은 반드시 시키자. 'NANKOTSU'라는 이름의 돼지고기 찜이다.



여자친구와 나는 먹는 양이 많지 않아서 음식을 많이 시키지 않는다. 하지만 라멘 코킨타에서는 예외다. 여기만큼은 먹고 싶은 것들을 원 없이 시킨다. 다음 날이 힘들어지는 한이 있더라도 마음껏 시킨다.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 정말로 맛있는 집이다.